潘차기유엔총장 “北 이행 않으면 더 강경한 조치”

반기문(潘基文) 차기 유엔 사무총장은 15일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지 않으면 유엔은 유엔헌장 규정에 따라서 더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차기 유엔총장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 및 2차 핵실험설에 대해 “북한은 어떤 추가적인 부정적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준엄하게 경고했다.

반 차기 유엔총장은 이날 미국 폭스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 대표가 유엔 결의를 거부한다고 선언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반 차기 유엔총장은 전날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아주 효과적이고 강력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면서 “안보리와 유엔, 국제사회가 북한에 매우 강하고 명확하게 통일된 목소리를 전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에 제재위원회가 설치되면 유엔 회원국과 북한의 결의 이행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면서 “북한은 모든 국제사회의 결의를 준수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핵무기나 핵물질이 테러리스트의 손에 들어가는 것으로, 그런 일이 벌어질 경우 매우 심각하고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국제사회는 대량살상무기(WMD)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예방적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 채택에도 불구하고 이란이 핵프로그램을 계속 추진하고 있고, 북한도 유엔 안보리 결의 거부를 선언한 데 대해 “일부 회원국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따르지 않는 것은 아주 심각한 문제”라면서 “필요하면 안보리가 추가적인 결의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