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장관 “北 6자회담 복귀합의 과정에 한국 배제되지 않아”

3국간 회동주선에 적극 노력…오는 10일 공식 사임, 15일 뉴욕 건너가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이 6자회담 복귀에 합의한데에는 한국 정부가 중국측에 포괄적 접근방안에 대해 적극 설명하는 등 한국측이 노력한 바가 크다고 강조했다.

반 장관은 1일 모스크바를 방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환담한뒤 모스크바 주재 한국특파원단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북한이 미국, 중국과 3자회동을 갖고 6자회담 복귀에 합의한 과정에 한국측이 제외된 것이 아니다”면서 “중국의 주선으로 미국이 만난 성격이 강하지만 전체적인 회담이 주선되는데 한국이 포괄적 접근방안을 설명하는 등 한국측의 적극적인 노력과 협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핵문제의 사태 진전을 지켜본뒤 안보리 이사국들과 협의를 통해 북한 방문 등 필요한 이니셔티브를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 자격으로 먼저 방북 의사를 타진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최근 유엔 제재결의와 같이 궁극적으로 북한을 대화로 이끌기 위한 ’압력’ 행사와 함께 ’대화’를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전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은 궁극적으론 대화를 통한 해결을 지지하고 있다고 반 장관은 설명했다.

반 장관은 자신의 거취에 관해서는 오는 6일 일본을 방문하고 7~9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국-아프리카포럼이 끝난 직후인 10일경 외교통상부 장관직을 공식 사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는 15일부터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으로 건너가 1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인수위원회를 지휘하게 되며 유엔 각 부서장으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는 18~1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는 한국과 러시아 대통령간 단독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으며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엔 개혁문제에 관해서는 회원국들간 신뢰 회복과 도덕성, 전문성, 책임성을 갖춘 적실성 있는 사무국 운용, 중복업무를 배제하는 등 효율성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또 안보리 확대 문제에 대해서는 회원국들로부터 광범위한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방식으로 추진해 가겠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언급했다.

반 장관은 “북핵문제를 앞두고 무거운 마음으로 미국을 가게 됐지만 그나마 외교장관으로 있을 때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합의 소식을 듣고 가게 돼 다행”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