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7월중 6자회담 가닥 잡혀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6일 “7월중에는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가닥이 잡혀야 한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7월중 복귀 용의를 표명한 만큼, 북한은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해 6자회담에 복귀하고 책임있는 국제사회의 성원이 돼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