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6.15행사에서 6자회담 복귀촉구”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5일 “평양 6.15 행사에서의 남북대화를 적극 활용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해 북핵문제와 남북관계가 조화롭게 진전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지난 번 한미정상회담의 긍정적 메시지에 호응해 회담에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 외교장관 정례협의체 추진과 관련해 “양국의 외교장관간에 정례협의체를 갖고 그 기회에 외교.안보.국방 관련 고위관리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염두에 두고 있으며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