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6자회담 전망 어둡다 생각안해”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장관은 24일 ’당분간 6자 회담 재개가 어려울 것’이라는 후진타오 (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언급과 관련, “현재의 상황을 얘기한 것”이라며 “앞으로 서로 노력하니까 전망이 어둡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날 저녁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정부혁신세계포험 환영만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노무현 대통령과 후 주석과의 정상회담 때도 (6자회담 재개가) 그렇게 낙관적인 것은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후 주석은 중국을 방문중인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북미 사이에 오랜 대결구도와 상호불신이 있기 때문에 당분간 6자회담이 재개되는 것은 일정한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