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6개국에 ‘조율된 대응’ 방침 설명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0~11일 이틀간 영국과 프랑스 등 6개국 외교장관 및 유럽연합(EU) 공동외교안보 고위대표에게 북한 핵실험 발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방침을 설명했다고 외교통상부가 11일 밝혔다.

반 장관은 영국, 프랑스, 캐나다, 뉴질랜드, 태국, 슬로바키아 장관 및 EU 고위 대표와의 연쇄 전화 협의에서 “우리 정부는 전략적이고 조율된 대응을 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하고 “정부는 북핵 불용 원칙에 입각한 단호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반 장관은 또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해 북한이 모든 핵 관련 계획을 포기하도록 하겠다”며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표명하고 이를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외교부는 아울러 이들 6개국 장관 및 EU 고위대표가 북한의 핵실험 실시 발표는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한국의 입장에 대한 전적인 지지와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