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5차회담전 능동적 조치 협의”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5일 “다음 달초로 예정된 제5차 6자회담 이전에라도 (각측이) 능동적인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관련국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이달 중에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차관보를 미국과 중국에 보낼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능동적 조치와 관련, “공동성명에서 합의된 여러가지 사항에 대해 구체적인 절차와 조치에 대해 사전에 미리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 장관은 “관련국과의 협의에서 상호조율된 조치에 입각해 핵폐기 상응조치를 중심으로 구체적 조치사항과 연계구도를 논의할 것”이라며 “지난 4차회담의 공동성명이 ‘말 대 말’ 합의라면 5차회담의 공동성명 이행문제 논의는 ‘행동 대 행동’에 대한 협의이기 때문에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그간 두 차례 장관급 회담을 통해 차기회담을 대비한 구상에 대해 면밀히 준비해왔으며 일희일비 하지 않고 흔들림없이 회담을 준비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