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26일 방중…北미사일 저지 협의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는 26일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등과 회동할 예정이라고 외교통상부가 23일 밝혔다.

반 장관은 리 부장 등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 조짐으로 야기된 이른바 2차 미사일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대북 설득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반 장관의 중국행은 북한에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을 통해 북한이 미사일 시 험발사를 강행하지 않도록 설득하는 한편, 북핵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결단을 유도하 기 위한 정부의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돼 그 성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반 장관은 26일 오후 7시50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