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한미 의견 일치한 건 아니다”

미국을 방문중인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 문제에 대한 한미 양국의 의견이 “일치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날 오후 주유엔대표부에서 뉴욕 주재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6자회담에서 북한이 요구하고 있는 평화적 핵이용 권리와 관련, “한미간에 이견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의견이 일치됐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엔 (미국측에) 북한이 핵을 평화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문을 열어 주어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번엔 북한에 평화적 핵 이용의 권리가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이는 매우 중요하고도 민감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 등과 이 문제를 심도있게 논의, 한미간에 충분한 교감을 가졌다고 생각한다”면서 “한미간에 `근본적인’ 이견은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반 장관이 6자회담의 핵심 쟁점인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에 대해 이같이 설명한 것은 한미간 미묘한 견해차를 시인한 것일 수도 있지만 북한의 기대수준을 낮추고, 미국에 대북협상의 전략적 융통성을 부여하기 위한 의도가 담겨 있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어 반 장관은 “우리는 북한측에 200만KW의 전력 송전 계획과 더불어 경수로 사업은 종결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해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 권리가 주어진다고 해도 경수로 지원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6자회담 전망과 관련, 그는 “조심스런 낙관으로 표현하겠다”면서 “4차 6자회담에서 합의가 이루어질 경우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세우기 위한 별도의 6자협의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 장관은 북한 핵의 폐기범위에 대해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내용이 중국측이 마련한 4차 초안에도 담겨있다”면서 “그런 내용이 담겨있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