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탈북자 북송…中에 강력항의’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2일 “중국이 산둥성 옌타이 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 7명을 지난 달 29일 북송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며 중국측에 이를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그러나 중국 정부가 11일 산둥성 칭다오 이화한국학교에 진입한 탈북자들을 우리 공관으로 이송하도록 허용한 것은 탈북자 문제 해결과 관련해 긍정적인 진전“이라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히고 ”다음 달초로 예정된 제5차 6자회담이 조속히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관련국들과 함께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며 송민순(宋旻淳) 차관보를 내주초 워싱턴에 보내 미측과 관련 내용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반 장관은 “송 차관보 방미에 앞서 정부가 그동안 두 차례 장관급 전략회의와 여러 차례 실무협의를 갖고 구상을 가다듬었다”면서 “정부의 구상은 상호조율된 조치라는 원칙에 입각해 북한의 핵폐기와 상응 조치를 합리적으로 연계해 합의사항의 이행을 담보하면서도 동시 촉진해나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송 차관보의 방미에 이어 일정이 마련되는 대로 일, 중, 러 등 관련국들과도 사전 협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탈북자 문제와 관련, 그는 “그동안 외교적 경로 뿐아니라 고위 레벨에서 중국과 접촉, 인도적 견지에서 본인들의 자유의사대로 처리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어 “다만 탈북자 안전문제 등 사안의 특성을 고려해 조용한 방식으로 그러나 적극적으로 중국과 협의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왔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중국 당국이 인도적 견지에서 탈북자 문제를 처리하도록 설득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또 “오늘 오전 11시 야스쿠니 신사와 북관대첩비 인도문서 서명식을 가져 북관대첩비가 1905년 일본으로 간 지 100년만에 오게됐다”면서 “야스쿠니 신사측은 10월3일 이사회를 열어 북관대첩비의 정부 반환을 의결했으며, 보존 및 철거작업을 위해 정부 및 문화재 전문가 등이 지난 주부터 작업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관대첩비는 철거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현지에서 간소한 고유제를 치르고 항공기로 운송될 예정이며 “북관대첩비 반환이 한일관계에 도움이 되고 남북간 교류협력 증진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반 장관은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