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조셉 美군축안보차관 만나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신임 인사차 방한한 로버트 조셉 미 국무부 군축 및 국제안보 담당 차관을 접견, 북한 핵의 평화적 이용 및 비확산문제 등을 논의했다.

조셉 차관은 이날 오후 3시께 외교통상부로 반 장관을 예방, 약 50분간 환담한 뒤 이태식 제1차관실로 이동, 차를 마시며 약 10분간 얘기를 나누고 청와대로 떠났다.

조셉 차관은 반 장관에게 “비확산문제에 적극 협력해 줘 고맙다”고 인사했고, 반 장관은 “앞으로도 비확산문제와 관련해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조셉 차관은 청와대에서 권진호 국가안보보좌관과 이종석(李鍾奭)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차장 등을 만나 북핵문제 및 군축현안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조셉 차관은 이에 앞서 천영우(千英宇) 외교통상부 외교정책홍보실장과 오찬을 겸한 현안 논의를 가진데 이어 유명환(柳明桓) 제2차관과 반 장관, 이 제1차관과 잇따라 면담했다. 조셉 차관의 반 장관 예방에는 마크 민튼 주한 미 대사대리와 짐 웨이먼 정치담당 1등 서기관 등이, 한국측은 강경화 국제기구정책관이 배석했다.

백악관 비확산담당 선임보좌관 출신인 조셉 차관은 15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PSI(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 합동훈련에 참관한 뒤 귀로에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에 들러 양국 정부 고위 관리들을 만나 교분을 쌓는 한편 주한 미대사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밝혔다.

조셉 차관은 이날 오후 8시15분께 이한, 일본을 거쳐 귀국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