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작통권 환수, 안보에 영향없게 추진”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31일 한국군의 전시 작통권 환수와 관련, “양측(한미) 입장을 잘 조율해서 한반도 안보에 부정적 영향이 미치지 않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날 오후 시내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2012년이 적당하다는 입장이고 미국은 2009년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도 이날 오전 외교안보부처 자문위원을 대상으로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시 작통권 설명회에 참석,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협의와 관련해 “미국측 주장도 일리가 있는 만큼 융통성을 가지고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반 장관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 “제반 사항을 종합해봤을 때 확정적으로 말할 게 없다”면서 “깊은 관심을 갖고 관련사항 파악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 6자 회담과 관련, “6자회담의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가능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할 것이며 신축적이고 창의적인 입장을 각국에 얘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한미 고위당국자들의 분주한 외교활동에 대해 그는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한 뒤 “이와 함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한 제반 문제를 사전 준비하기 위한 성격도 있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한국의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 가입과 관련해 “현재로서도 3%(비자면제 1차 기준)에 도달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라면서 “국민 전체의 편의를 위한 것이기 때문에 각자 유념해서 처신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탈북한 국군포로 송환문제와 관련, 반 장관은 “국군포로와 가족의 안위, 송환에 미칠 여러 부정적 영향을 감안해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다시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앞서 모두 발언에서 다음달 6-9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제3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공식협상과 관련, 일부 노동단체와 농민단체들이 미국에 가서 원정시위를 벌일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시애틀 주정부와 경찰당국도 불법시위에 대해 엄격하게 대처한다는 방침임을 감안해 이번 협상을 반대하는 원정시위를 자제할 것을 간곡히 요청하고, 특히 미국에서의 불법적 시위를 하지 말아줄 것을 강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밖에 재외국민에 대한 영사민원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아제르바이잔과 슬로바키아, 온두라스에 대사관을, 터키 이스탄불과 중국 시안(西安)에는 총영사관을 올 하반기 중 개설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