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안보리 대북조치 나올 경우 신속 지원”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장관은 11일 북한 핵실험 강행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안 채택 논의와 관련, “안보리에서 구체적인 조치가 나올 경우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아시안그룹 회원국 대표들과 회동을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유엔 차기 사무총장 내정자로서 북한 핵실험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아직은 한국의 외교장관 신분이어서 유엔 사무총장 자격으로 말하는 것은 나의 역량 범위를 벗어난 것”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반 장관은 이날 회동 내용에 대해 “유엔 총회의 지지를 받아 차기 사무총장에 공식 선출된다면 세가지 의제를 최우선 역점과제로 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유엔 조직의 효율성 제고와 신뢰성 고양, 방만한 조직의 통합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유엔은 제한된 인력과 자원을 갖고 있는 만큼 조직의 효율성과 효과, 상관성을 갖춘 조직으로 만들어 조직의 신뢰성을 가져오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아울러 유엔의 조직이 너무 광범위하게 퍼져 있기 때문에 조직의 통합을 꾀하는데도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반 장관은 “오는 13일 유엔 총회에서 회원국들의 확고한 지지를 받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어 코피 아난 현 사무총장과도 만나 유엔 총회에서의 인준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반 장관은 13일 유엔 총회에서 무난히 인준을 받을 경우 인수인계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1일 제8대 유엔 사무총장에 취임하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