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아베 면담 6자회담 협력방안 협의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6일 일본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면담, 조만간 재개되는 북핵 6자회담의 진전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모두에서 “일.한 관계의 우호를 위해 노력해준데 경의를 표한다. 양국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며 지난달 9일 양국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반 장관이 노력해준데 사의를 표명했다.

두 사람은 북핵 6자회담 재개 과정에서 양국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한편 북핵 포기를 위한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대화와 압력을 병행하는 일본의 대북대책을 설명하고 납치문제에 관한 협력을 요청했을 것으로 교도통신은 전망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