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사무총장 사실상 내정..원동력은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이 차기 유엔 사무총장 제4차 예비투표에서 `몰표’를 얻어 사실상 사무총장에 내정된 배경에는 우리 정부의 측면 지원과 한국이 갖는 국제사회에서의 평판이 있었다는 점에 큰 이견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반 장관의 선전은 일단 국제사회에서 `한국’이라는 브랜드가 갖는 호소력이 통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불과 15년 전 북한과 함께 유엔에 가입한 한국이 50여 년을 이어온 분단 상황 속에 경제성장과 민주주의 신장 등 유엔의 이상을 앞장 서 실현해 왔기 때문이다.

또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이해관계가 얽힌 강대국들 틈바구니에 자리한 우리나라가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하겠다고 나섰음에도 이들 강대국이 반대하지 않은 것 자체가 한국 외교의 승리라고 보는 이들이 적지 않다.

선거 전략과 관련, 우리 정부가 `실권’을 가진 5대 상임이사국들의 지지를 확보하는데 그치지 않고 전체 유엔 회원국들에게 다가간 점이 주효했다는 평가도 있다.

정부는 실질적인 사무총장 결정권한을 가진 15개 유엔 상임이사국의 지지를 얻는 차원을 넘어 전 세계에 걸쳐 반 장관에 대한 지지를 확산시킨다는 전략을 쓴 것이 결국 주효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각 대륙별 안보리 이사국만 타깃으로 삼은 것이 아니라 세계 각국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벌임으로써 반 장관이 안정되게 지지세를 확장해 나갈 수 있었다고 정부 당국자들은 입을 모은다.

반 장관이 한 대륙에서 지지를 받을 경우 그 대륙의 안보리 이사국이 반대표를 던지기가 어려울 것임을 감안한 선거 전략이 성공했다는 것.

실제로 우리 정부는 반 장관을 차기 유엔 사무총장 후보로 확정한 시점을 계기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위시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전방위 접촉 외교’에 한층 박차를 가했다.

노 대통령, 이해찬(李海瓚) 전 국무총리, 김원기(金元基)전 국회의장, 임채정(林采正) 국회의장과 외교부의 유명환(柳明桓) 1차관, 이규형(李揆亨) 2차관 등 다수의 정부 고위 인사들은 2005년 9월부터 지난 1년 간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순방일정’을 소화해냈다.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는 물론이거니와 가나, 그리스, 아르헨티나 등 10개 비상임이사국에 최소 1회 이상 방문했다. 거꾸로 이들 나라로부터 방한하는 인사도 적지 않았다.

‘접촉’도 비단 정부 최고위층에 한정되지 않았다. 개도국 언론인 등을 비롯해 각국 정부의 실무진과 우리 정부와 의회 등 실무자간 교류도 무척 활발했다.

교류를 통한 실질적인 성과도 컸다. 한국 정부는 지난 8월 말 기니 공화국을 끝으로 아프리카 대륙의 총 53개국과 모두 ‘정상급 외교 관계’를 맺어 명실공히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꾼’으로 자리매김했다.

반 장관은 지난 8개월 동안 아프리카 대륙을 무려 8회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빈곤, 질병, 정치적 불안 등 여러 난제를 안고 있으면서도 국제사회에서 소외돼 왔던 아프리카 대륙에 대해 반 장관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었던 것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반 장관의 유창한 불어 실력 덕분에 이들 각료와 ‘흉금을 터놓고’, 통역의 도움없이 대화를 할 수 있는 점이 이들에게 어필했다는 분석이다.

사실 아시아 국가의 외교 장관이 자연스럽게 불어로 연설한다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어서 아프리카 국가 관계자들이 꽤 흡족해 했다는 후문이다.

1~4차 예비투표를 거치는 동안 반 장관에 대한 지지가 큰 변화를 보이지 않은 채 꾸준히 높게 나타난 점은 이 같은 전략이 주효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 동맹국인 미국 외에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주변 강대국들 사이에서 반 장관이 한쪽 입장에 치우치지 않는 후보라는 인상을 심어준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를 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가 취한 스탠스로 미뤄 반 장관이 유엔 사무총장이 될 경우 특정 국가의 이해에 봉사하지는 않으리라는 믿음을 심어 준 것이 성공요인이 됐다는 것이다.

반 장관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미국, 중국, 러시아 등의 외교장관과 수시로 만나거나 전화통화를 하면서 접촉 면을 넓혀간 것이 자신에 대한 지지를 끌어내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도 있다.

이와 함께 36년의 화려한 외교관 경력과 온화한 인품 등 자질 면에서 타후보에 비해 모자람이 없었다는 점도 선전에 큰 동력이 됐다고 볼 수 있다.

또 한국의 외교장관으로서 북핵문제 등 민감한 이슈들을 다루면서 외교관으로서의 노련한 조정능력을 발휘해 왔다는 점도 후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반 장관은 2001~2002년 한승수(韓昇洙) 당시 외교부 장관이 유엔 총회 의장을 맡는 동안 의장 비서실장으로 활동하면서 각국 유엔 주재 대사 등을 중심으로 폭넓은 인맥을 구축했고 그것이 이번 선거 과정에서 큰 힘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반 장관이 외교장관직을 유지하면서 선거 운동을 하는 동안 국회를 비롯한 한국 사회 전체가 뚜렷한 반대 목소리 없이 그를 지지했던 점도 타후보들과 차별성을 보인 대목이었다고 당국자들은 분석했다.

이와 함께 반 장관이 외교장관 직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외교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사무총장 선거전을 벌인 것도 주효했다고 정부는 보고 있다.

또 차기 유엔 사무총장은 그간의 대륙별 순환의 관행에 비춰 아시아 출신 인사여야 한다는 점에 조기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도 후보군을 좁히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선거 초반만 해도 미국을 중심으로 `지역순환제’에 대해 부정적인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아울러 북한이 지난 7월 미사일 발사 등으로 도발을 하면서 북핵 등 한반도 문제가 국제사회에 부각되긴 했지만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각국의 노력이 멈춤없이 계속되고 있는 점도 반 장관에게 상당한 힘이 됐다는 평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