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북, 밝은 미래 위해서도 나와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7일 “북한은 자신의 밝은 미래를 위해서도 6자회담에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의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6자회담은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한 양자회담은 물론 다양한 협의의 틀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북핵 문제와 관련해 여러가지 보도가 나와 국민들의 관심과 우려가 클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관계국들간 긴밀한 정보교환이 이뤄지고 있으며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중국과 일본 방문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오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대응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북한을 6자회담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유인책 또는 압박책과 관련, “생각해볼 수 있는 범위내에 있는 것이지만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북한에 제공할 수 있는 여러가지 유인책 등은 작년에 북한에 충분히 설명했고 우리측과 미국이 제시한 안(案)에도 그런 내용이 다 들어가 있으며 구체적인 로드맵까지 들어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추가로 융통성을 발휘할 지 여부는 북한이 6자회담장에 들어와야 진지하게 협의할 수 있으며 그 과정에서 추가로 절충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최근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에 대해 “관계국간에 정보파악을 위해 노력 중이며 지금 특별히 말할 만한 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유엔 인권위에 상정된 대북 인권결의안에 대해 우리 정부가 기권한 것과 관련해 “현재 남북관계에 비춰 북한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실질적으로 북한 주민들이 인권을 향유하도록 하기위한 전략적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반 장관은 6자회담 재개 여부와 관련, “인위적으로 어떤 때가 분수령인지 시한인지 말하기 어렵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적절한 시점까지 최대한 외교적 노력을 다해 간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주 이해찬 국무총리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면담 이후 남북 당국간 회담 여부와 관련, “북한 내부에서 여러가지 검토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모처럼 남북 고위급 간의 면담이 이뤄진 만큼 이를 기초로 당국간 회담에 기대를 걸고 있다”며 “그러나 구체적으로 논의가 이뤄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미 행정부의 주도로 이뤄지고 있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대해 “PSI가 추구하는 목적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한다”며 “다만 남북한간 특수상황 또는 6자회담이 진행되고 있는 과정에 비춰 그 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필요한 경우에는 한국 정부로서도 지원과 협력이 필요한 경우 사안별(case by case) 그 때 그 때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내 달 6∼7일 일본 교토에서 열리는 아셈(아시아유럽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우리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중, 한일,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은 물론 EU(유럽연합), 스페인, 스웨덴, 그리스와의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반 장관은 “특히 한중, 한일회담 및 한중일 3자위는 현재 전개되고 있는 외교적 상황에 비춰 3국간 관계회복을 위한 외교노력의 일환이며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과정으로 소기의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달 28∼30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민주주의공동체(CD) 각료회의에 참석하는 그는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일정상 양자회담은 어렵지만 잠시 만나 북핵문제와 한미관계에 대해 협의하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