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북, 기회 놓치면 안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2일 북한의 영변 5MW급 원자로의 연료봉 인출 발표 등 “북핵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부는 심히 우려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북핵상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있는 행동들을 즉각 중단하고 지체없이 6자회담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반 장관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수행, 우즈베키스탄을 방문 중 이날 YTN과 가진 전화회견에서 “정부는 북한의 핵연료봉 인출이 플루토늄 재처리로 한 걸음 더 나간 것으로 평가, 우려하고 있다. 노 대통령께서도 이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말한 뒤 이 같이 밝혔다.

북한의 향후 예상되는 조치와 관련, 반 장관은 “북한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예측하기 어렵지만,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고 미, 중, 러, 일 등도 모두 심히 우려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또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주권국가론’ 재천명에 대해 “북한을 6자회담에서 동등한 대화상대로 인정하고 진지하게 협상할 것임을 밝힌 것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이런 긍정적 메시지를 잘 인식해 기회를 놓치면 안되며 이런 기회가 점점 없어지고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북.미 양자회담 가능성과 관련, “작년에 1,2,3차 6자회담에서도 양자간 접촉해 협의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이제는 협상이 열리는 것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협상해야할 상황”이라고 말하고 미국 등 6자회담 참가국들에 대해서도 “좀 더 현실적이고 창의적인 태도를 가지고 신축성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 장관은 또 핵실험 준비설과 관련 한.미 당국간 정보 공유의 문제점 지적에 대해 “북한 길주지역 움직임 동태에 대해 한미양국, 특히 정보당국이 긴밀히 협력하면서 공유, 평가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