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북핵 해결과정 중대국면 맞아’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4일 “북한은 타당성이 없는 주장에 계속 매달리지 말고 하루속히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해결과정이 중대국면을 맞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추구하는 바에 대해 국제사회의 우려가 증대하고 있다”며 “현 상황이 무작정 지속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정례브리핑서 북에 6자회담 조속복귀 거듭 촉구“모든 가능성 염두에 둔 대책 강구” 반 장관은 “북핵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정부는 적극적으로 노력해왔으나 기대만큼 성과가 없어 국민들에게 송구하다”며 “북한의 비타협적이고 비현실적인 주장으로 회담이 재개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평화적 방법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는 게 우리 정부의 방침”이라며 그러나 “상황이 우려할 만한 수준으로 발전하면서 이제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둔 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며 그 대책은 우방간에 긴밀히 협의하면서 그 때 그 때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과 관련, “관련국 간에 긴밀히 정보교환을 하며 실험 가능성에 대해 국제사회가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또 아셈 외무장관회의 기간에서 한.중,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북핵 문제 등의 현안을 협의하겠지만 구체적인 합의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