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북핵 한미간 이견 없어”

북핵 해법 조율차 미국을 방문중인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CNN방송과의 회견에서 북한 핵문제 해결에 대한 한미 양국간 입장엔 별다른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

반 장관은 한미간에 이견이 있는 것으로 비쳐지고 있는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권 허용 여부에 대한 한국측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 모든 핵을 폐기하고 핵비확산조약(NPT)에 복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모든 보장조치를 이행함으로써 신뢰가 회복된다면 북한에 평화적 핵이용 가능성이 부여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 문제는 특히 미국 등과의 긴밀한 협의 대상”이라며 미국의 입장도 한국과 “크게 다르지 않은 위치(on the same page)”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의학, 농업 관련 핵프로그램엔 문제가 없지만 핵연료가 추출되거나 증식이 이뤄지는 등의 모든 핵프로그램은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핵문제의 타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반 장관은 “김정일 위원장이 핵문제 해결에 대한 전략적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6자회담에서 실질적 합의에 이를 전망에 대해 “어느 정도(more or less)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베이징 6자회담과 최근의 남북회담 등을 통해 북한측이 한반도 비핵화가 고 김일성 주석의 유훈일 뿐 아니라 북한 최고위층의 의지라는 점을 거듭 밝혔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4차 6자회담 전에 영변원자로(5MW급)를 재가동했다는 외신보도에 대해 반 장관은 “확인된 정보가 없다”며 6자회담의 당사국들, 특히 북한이 회담에 악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라크에 파견한 자이툰 부대의 주둔시한은 ‘이라크 안정과 평화복구 지원’이라는 파병 목적과 미국 등 관련 당사국,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반 장관은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