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북한도 주변국 우려 인식할 것’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7일 “북한도 미사일 문제에 대한 한국.중국.미국.일본 등 주변국들의 우려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북한 미사일 문제 해결방안 등을 협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던 반 장관은 이날 밤 인천공항으로 귀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반 장관은 “한.중 양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한반도 안정과 6자회담 재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데 같은 인식을 갖고 있으며 중국도 이를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중국과 현 미사일 관련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 하자는데 의견의 일치를 봤다”면서 “현재 상황이 부정적 방향으로 전개되지 않도록 한국, 중국, 미국 등 관련국들이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리 부장과 유익한 회담을 가졌다”며 “북핵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문제, 최근 우려하고 있는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한.중 양국이 어떻게 협력하느냐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이번 방중 성과를 총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