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보다 포괄적 대북접근책 기대”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은 13일(현지시각) 한미 정상이 14일 회담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방안을 “심층 논의할 것”이라며 “우리는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6자회담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공통의 ’보다 포괄적인’ 접근책을 마련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수행중인 반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부에서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과 함께 미국측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간 4자회동을 갖고 양국 정상회담 의제를 재점검했다.

반 장관은 ’제재에 상응하는 외교적 노력’에 관한 질문에 “그런 문제는 정상간엔 얘기하지 않고, 두 나라 장관들이 6자회담 속개 방안을 논의해 나가면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