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미국에 북미 양자회담 얘기중”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핵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고 있는 북한을 빼고 5자회담을 갖는 방안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미국에 북한과 양자접촉을 하도록 얘기중”이라고 밝혔다.

반 장관은 3일 KBS 시사라디오 프로그램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6자회담 참가국 중 일부는 5자 회동을 할 경우 북한을 더 고립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5자회담 개최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북미간 대화 가능성에 대해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면 그 범위 안에서 양자접촉을 가질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우리로서는 미국이 북한과 양자 접촉에 전향적으로 임하도록 많은 이야기를 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스스로 고립의 길을 택하고 있어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6자회담도 교착돼 정부 입장이 어려워졌다”면서 “북한은 이러한 고립을 자초하기 보다는 회담에 복귀해 외교적 해결을 도모하는 전략적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이 대북 제재 강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 정부는 기본적으로 이번 안보리 결의문을 지지하고 환영하는 입장”이라며 “우리나라는 어느 나라 보다 충실히 안보리 결의를 이행해 왔고, (계속해서)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대북 압력 조치는 시행하되 대화의 틀은 반드시 유지시켜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