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대북제재·봉쇄 반대 재확인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5일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 “북한에 대한 제재나 봉쇄보다는 북한을 하루 빨리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해 평화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내 일각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대북 경제제재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는 데 대해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말했다.

반 장관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는 일-북간에 진지한 대화를 통해 빠른 시일내에 해결되기를 바란다”며 “그러나 이것이 6자회담이나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우리 정부는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북한의 제4차 6자회담 개최 지연과 관련, “북한이 미 행정부의 진용 구성 등 여러 가지를 지켜보는 것 같다”며 “그러나 6자회담에 들어와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면 에너지 등 경제지원을 포함한 대담한 어프로우치를 검토할 수 있는 만큼, 실기를 하지 말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납북된 김동식 목사 문제와 관련, 그는 “김 목사를 포함한 납북자 문제를 조속하고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가능한 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 중국과 외교교섭을 통해 협조를 당부하고 북측을 적극 설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