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대망의 유엔사무총장 목전에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장관이 2일 실시된 유엔 사무총장 선출 4차 예비투표에서 거부권을 가진 5개 상임이사국을 포함, 14개 안보리 이사국들로부터 지지를 얻어 또 1위를 차지함으로써 대망의 사무총장 피선을 눈앞에 두게 됐다.

반 장관은 이날 투표에서 6명의 후보들 중 유일하게 상임이사국의 반대표가 없는 압도적 지지를 확보한데다 경쟁자인 인도의 샤시 타투르 후보가 개표후 후보직을 사퇴, 반장관 지지를 표명함으로써 9일로 예정된 안보리 공식 투표에서 이변이 없는한 사무총장 후보로 선출될 것이 확실시된다.

지난 3차례 예비선거에서 모두 승리했던 반 장관은 차기 사무총장 선출의 최대 고비로 평가된 이날 4차 투표에서 15개 이사국 중 5개 상임이사국을 포함,14개국으로부터 지지를 얻었으며 1개국은 기권했다.

유엔 외교관들은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반 장관이 사실상 유엔 안보리의 사무총장 단독 후보로 확정, 유엔 총회에 추천될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한국인 최초의 유엔 사무총장 탄생이 가시권에 들어갔다고 분석했다.

워싱턴의 한 고위 외교소식통은 “아직 변수가 남아 있지만 만약 반 장관이 새 사무총장으로 최종 확정되면 한국 외교사에 새 지평을 여는 쾌거가 될 것”이라며 “한국의 국가신인도에도 엄청난 플러스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환영했다.

일부 외신은 이날 투표 결과가 알려진 뒤 “한국의 반 장관이 비공식적으로 차기 유엔 사무총장에 선택됐다”고 보도했다.

경쟁자인 인도의 샤시 타투르 후보는 찬성 10, 반대 3, 기권 2표를 얻었으나 반대에 상임이사국이 포함돼 있어 개표후 전격 후보직 사퇴를 선언, 반장관 지지를 표명함으로써 반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가도에 사실상 경쟁자가 없어졌다.

타투르는 “반 장관이 차기 사무총장이 될게 분명해졌다”고 반 장관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존 볼턴 주유엔 미 대사는 “이번 결과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적극 환영했다.

중국의 왕광야 대사는 투표 후 “오늘 투표 결과는 분명하다”면서 “반 장관이 안보리 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이 매우 크며 투표 결과에 기쁘게 생각한다”고 반 장관 내정을 기정사실화했다.

유엔 안보리는 오는 9일 사무총장 후보 선출을 위한 공식 투표를 실시한다.

이날 투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이 참여, 6명의 후보를 놓고 투표를 실시했고, 처음으로 5개 상임이사국과 10개 비상임이사국이 색깔이 다른 투표용지를 사용했다.

반 장관은 지난 3차례 투표에서 반대표 1표가 따라다녀 불확실성을 남겨 둔 상황이었다.

차기 사무총장은 안보리가 투표를 통해 상임이사국 5개국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는 가운데 최소 9개국의 지지를 받은 후보를 추천하면 총회가 이를 추인하는 형태로 선출된다.

코피 아난 현 사무총장의 임기는 올해 말로 끝나며 차기 총장의 임기는 내년 1월부터 5년이다.

한편 이날 투표에서 유일한 여성 후보였던 바이라 비케-프라이베르가 라트비아 대통령이 찬성 5표, 반대 6표(거부권 2표 포함), 기권 4표를 얻어 3위를 기록했다.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후보로 나선 태국의 수라키앗 사티라타이와 아프가니스탄의 아슈라프 가니 카불대 총장이 찬성 4표로 공동 4위를 차지했으며, 요르단의 제이드 알-후세인 왕자는 찬성 2표와 반대 8표(거부권 1표)로 꼴찌를 차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