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내일 방중..北미사일 저지 협의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는 26일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등과 회동할 예정이다.

반 장관은 리 부장 등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 조짐으로 야기된 이른바 2차 미사일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대북 설득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반 장관은 최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 및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과 잇따라 전화 통화를 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 협의한 바 있다.

반 장관의 중국행은 북한에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을 통해 북한이 미사일 시 험발사를 강행하지 않도록 설득하는 한편, 북핵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결단을 유도하 기 위한 정부의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돼 그 성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반 장관은 24일 유엔 인권이사회 창립총회에 참석한 뒤 인천공항으로 귀국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해결하는 데 중국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며 “중국이 6자회담 등에서 지금까지 건설적인 역할을 해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적극적으로 북한을 설득해 줄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부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중 정상회담때 양국간 고위급 인사교류를 강화키로 합의함에 따라 그동안 양국 외교장관간 회담 개최를 검토해왔으며 최근 북한 미사일 문제로 긴급히 반 장관의 방중 일정이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8월 이후 약 10개월만에 중국을 방문하게 된 반 장관은 리 부장 등과 미사일 문제 외에도 6자회담 재개 방안, 탈북자 문제 등 양국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반 장관은 26일 오후 7시50분 인천공항을 통해 베이징(北京)으로 떠났다가 다음 날 오후 늦게 귀국할 예정이며 이혁 외교통상부 아태국장과 우리 측 6자회담 차석대표인 이용준 북핵외교기획단장 등 당국자들이 수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