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기뻐해야할 순간에 무거운 마음”

한국시간 9일 밤 유엔 안보리에 의해 차기 유엔 사무총장 지명자로 결정된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국제사회의 일치된 경고를 무시하고 감행된 북한의 핵실험 때문에 영광되고 기뻐야할 순간에 무거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안보리 결정에 대한 소감을 이 같이 밝힌 뒤 “앞으로 북핵 불용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면서 관련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의하에 북한이 모든 핵무기 및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엄중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의 이번 행위는 작년 9.19 공동성명의 의무를 저버리고 유엔 안보리 결의 1695호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도발적 행위일 뿐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일방적으로 파기.무효화시키는 것으로서 한반도.동북아의 평화.안정에 대한 직접적이고 중대한 위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외교장관으로서 뿐 아니라 유엔 사무총장 후보 지명자로서 이번 사태를 엄중히 받아 들이며 앞으로 국제평화.안전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결의를 다지는 계기를 삼고자 한다” 며 “앞으로 사무총장에 임명되면 유엔 헌장상의 책무를 바탕으로 북핵문제는 물론 국제평화를 위협하는 모든 문제의 해결에 기여토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반 장관은 이어 “사무총장의 역량과 헌신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유엔이 추구하는 3대 이상인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 개발 및 인권보호 실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자 한다”며 “본인에게 깊은 신뢰와 지지를 보여준 안보리 이사국들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총회 임명이 원만히 이뤄져 국제사회를 위해 봉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안보리의 결정은 본인에 대한 신뢰 뿐 아니라 한국의 역량과 경험에 대한 기대도 반영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은 국가적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사회의 분쟁해결, 개도국의 개발지원, 세계적인 인권 및 민주주의 신장 등에 기여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유엔 회원국들이 나의 의지를 신뢰할 것으로 믿으며 총회에서 사무총장으로 최종 임명될 수 있도록 모든 회원국들의 지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