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北 현실 직시해 6자 조속 복귀 촉구”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5일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 “정부는 북한이 현실을 직시하고 국제사회의 메시지를 받아들여 추가적으로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고 6자회담에 조속히 돌아오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 참석, 북한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보도로 우리 정부가 긴장하고 있다고 전제, “이 문제에 대해서는 모든 상황을 점검하고 있고 관련국들과 긴밀히 정보교류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촉구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했을 경우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원론적인 답변임을 전제로 “미사일 발사보다 훨씬 더 한반도.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것으로, 전세계적인 대량살상무기 비확산체제의 근간을 위협하는 심각한 사태”라며 “따라서 정부는 이에 상응하는 여러가지 조치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 핵실험이) 경제에 미칠 가능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그러한 사태가 벌어지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