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北 체제내적 변화 모색 북돋워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2일 “현 단계에서 북한은 사회주의 체제유지를 근간으로 시장경제 요소를 도입하는 단계”라며 “북한의 이러한 체제내적 변화모색을 북돋워 줘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단계까지 올리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경 밀레니엄 포럼’ 조찬연설에서 “북한은 동구라파가 겪었던 체제전환과는 다른 중국과 베트남과 같은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도 올해가 당창건과 해방 60주년, 선군정치 10년 등 이른바 `부러지는 해’로 변화의 필요성을 느낄 것”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남북관계를 이끄는 게 정부의 정책이며 따라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남북관계의 안정적 관리가 올해 외교 및 대북정책의 기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조시 부시 대통령의 집권 2기 외교안보 진용과 관련, “인선되는 상황을 볼 때 대외관계에 협력적인 사람이 들어오고 있는 것 같다”며 “북핵과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도 (1기 때와 비교할 때) 한미간에 더 긴밀하고 우호적인 협조관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콘돌리사 라이스 국무부 내정자와 신임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기 때에도 백악관에서 호흡을 맞춘 인물들로 그 어느때보다 국무부와 백악관간에 불협화음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핵문제와 관련, 반 장관은 “북한이 차일피일 대화테이블로 나오는 것을 미루고 있는 게 현실”이며 “현재 한.미.일 3국은 북한에게 더 이상 기다리지 말고 결단을 내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 장에 나오면 여러가지 신축적 입장을 취할 수 있지만 그 이전에는 어떤 양보나 타협, 신축적 자세를 내기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중국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을 만나서도 중국이 당사자(북한)의 입장만 생각하지 말고 좀 더 적극적으로 이니셔티브를 취해달라는 메시지를 전했으며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도 중국 방문에서 같은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안다”고 소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