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北 조속히 6자에 복귀해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장관은 12일 “북한도 국제사회의 엄중한 입장을 직시하고 미사일발사 모라토리엄(유예)을 준수할 뿐 아니라 6자회담 과정에 조속히 응하고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 협의에 착수하길 강력 촉구한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날 시내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북한이 추가 미사일발사 등 상황악화 조치를 하지 않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해 단호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 장관은 이어 유엔 안보리 결의안과 관련, “유엔 헌장 제7장을 원용한다는 것은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에 부정적 영향을 감안할 때 신중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해 이를 바탕으로 한 안보리 결의안을 추진중인 일본 등의 움직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일본이 제출하고 미국.영국 등이 동의를 표하고 있는 안보리 결의안은 무력 사용 가능성도 언급된 ‘유엔헌장 제 7장을 원용한다’는 구절을 포함하고 있다.

그는 “정부는 미사일 발사가 한반도 안전을 저해하는 도발행위로 북한이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유사한 사태를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단호한 입장표명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특히 안보리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보리 차원의 입장표명은 국제사회의 단합된 목소리를 전달해야 하며 그래야 북한에 강력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최근 일본에서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 주장 등이 나오는 것은 한반도및 동북아 정세, 나아가 6자회담 재개에도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일본의 책임있는 지도자들이 이런 언급을 자제토록 우리 입장 전달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