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北 입장 분명히 밝히고 이행해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5일 “북한은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폐기한 뒤 이런 바탕위에서 에너지 지원 및 안전보장을 받는 것이 북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유엔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반 장관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와 가진 회견에서 북한이 2단계 4차 6자회담에서 ’경수로 건설’ 문제를 강력히 제기한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반 장관은 “북한의 경수로 건설 요구와 관련된 정확한 입장에 대해 확인되지 않았으나 경수로를 가져야 한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이 필요한 게 에너지라면 우리가 200만KW의 전력을 송전해준다고 했으니 충분한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6자회담 상황에 대해 그는 “정부는 2단계에서 공동문건에 반드시 합의, 북핵 문제를 타결해야한다는 의지를 갖고 있으며 모두 한반도비핵화와 관련해 공통된 의견을 갖고 있고 북한도 그런 입장을 표시하고 있다”면서 “북핵문제의 실질적 기반 마련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 하나 주요 쟁점에 대해서는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평화적 핵이용 문제와 관련, “북이 모든 핵무기와 핵프그램을 폐기하고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들어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수용 등 국제사회의 신뢰 회복시 북에 대해 평화적인 핵이용 권리가 주어져야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이어 “이런 바탕에 근거를 두고 미.북.남북한 간 협의, 서로 공통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에 대해 협의를 며칠간 좀 더 해봐야하기 때문에 현단계에서 2단계 4차회담을 전망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중대제안이 신포 경수로를 대체한 것이라는 입장을 북한에 분명히 얘기한 바 있다”고 말했으나 ’경수로 운영권과 전력사용권 분리 방식’의 협상이 가능한지에 대해서는 “민감한 내용인데다 협상이 진행중이니까 세부적인 답변은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중요한 것은 북한이 핵을 어느 정도, 완전히 포기할 것인지 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이를 이행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우리가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북한이 어느 것이 북의 미래에 바람직할 것인가에 대해 전략적인 결단이 필요하다”고 재강조했다.

반 장관은 또 평양에서 진행중인 16차 장관급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가 우선 의제로 다뤄지는 것과 관련, “장관급 회담에서 논의됐다고해서 6자회담에서 이 문제가 구체적으로 논의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6자회담에서 북핵문제에 대한 공동문건이 합의되면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를 위한 좋은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