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 北에 조건없는 6자회담 복귀 촉구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각) 북한에 대해 핵 및 미사일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위해 상황악화 조치를 자제하고 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반 장관은 이날 저녁 유엔 총회 본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이 비확산 체제와 지역안보에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어떠한 상황악화 조치도 자제하고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위해 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 미사일 발사 후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 결의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한미 양국이 최근 정상회담을 통해 6자회담 재개와 진전을 위해 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을 만들어 나가기로 합의했으며 이러한 노력이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두를 위한 모든 인권(all human rights for all)’ 원칙을 적극 지지하며, 인권이 실질적으로 보장되지 않는 지역의 어려움에 깊은 연민을 갖고 있으며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북한이 이러한 우려에 귀를 기울이고, 인권 대화 요청에 부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차기 사무총장에 도전하고 있는 반 장관은 이어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해 국제사회가 테러리즘에 대한 공동대처를 강화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하고 이란 핵 문제, 레바논 및 수단 다르푸르 사태 등 주요 지역분쟁의 해결을 위한 유엔의 적극적 역할 수행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이란 핵 문제에 대해 협상에 의한 평화적 해결방안 도출을 희망한다면서 각 당사자들이 창의적이고 건설적 사고를 통해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 내에서 이를 해결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엔 개혁문제에 대해 반 장관은 21세기에도 유엔창설 당시의 이상이 유효하고 강력하며 유엔총회가 각국에게 희망의 장이 되고 있다면서 유엔사무국 개혁 지속과 인력운용 시스템 개선, 독립감사제도 강화 및 조달체제 개선을 주요 개혁 의제로 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