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외교-라이스 美국무 오후 회담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6일 오후 1시15분 벡스코(BEXCO.부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한미동맹과 북핵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한다.

이날 회담은 17일 한미정상회담의 의제를 사전 조율하는 자리로 한시간 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참여정부 출범이후 첫 방한하는 조지 부시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은 ‘9.19 공동성명’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이행방안 합의 도출을 위한 전략을 공동 모색하는 한편 한미동맹을 보다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주에서 열리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강화, 발전을 골자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을 위한 공동 노력 ▲경제통상, 인적교류 발전방안 등을 담은 공동선언 채택이 추진중이어서 외교장관 회담은 여기에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한미외교장관회담에서 북핵문제와 관련해서는 공동성명 이행방안의 신속한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격려하는 내용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이며 한미동맹과 관련해서는 주한미군 재조정, 방위비 분담협상 등의 현안 평가와 함께 전략적 유연성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라이스 장관과의 회담후 필리핀, 파나마, 브루나이 외교장관과 연쇄 양자 회담을 갖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