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내정자, 北 인권결의 유엔총회 참관 안한다

반기문(潘基文) 유엔 사무총장 내정자가 북한 인권 결의가 채택되는 유엔 총회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15일 “현 유엔 사무총장이 총회를 주관하고 있고 반 내정자는 아직 취임 선서도 안한 상황”이라며 “총회 현장에 참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 내정자는 한때 북한 인권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15일 뉴욕으로 출발한 뒤 주말께 열리는 유엔 총회 현장을 참관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현 사무총장의 존재 등을 감안해 불참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유엔 총회 개막을 앞두고 있는 이날 현재까지도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은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2003년부터 유엔 인권위원회가 3년 연속 채택한 북한 인권결의안에 기권하거나 불참했다.

정부 일각에서는 유엔 사무총장 선출과 함께 한국인이 유엔 인권 부고등판무관에 진출하는 등 상황이 크게 바뀐 만큼 북한 인권에 대해 적극적인 의견을 제시해야 한다는 명분 아래 이번 결의안에 찬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개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정부의 결정이 주목된다.

반 내정자는 지난달 20일 유엔 사무총장 임명자 자격으로 가진 인터뷰에서 “유엔 사무총장의 권한과 유엔의 기능을 최대한 활용해 북한 인권의 실질적 개선을 위해 최대한 노력해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유엔 사무국은 유럽연합(EU)과 미국, 일본의 주도로 지난 7일(현지시간) 북한인권결의안을 유엔 총회에 상정했다. 북한 인권결의안이 유엔 총회에 올라간 것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이번 결의안은 북한 인권 실태에 대한 포괄적인 보고서 제출을 사무총장에게 요청하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