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통일차관 “북핵문제와 금강산관광 연관없다”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29일 “북한 핵문제와 금강산관광 재개 여부는 서로 연관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홍 차관은 이날 강원도 속초 한화콘도에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공동취재단과 조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금강산 관광은 남북 간 일상적인 문제로, 그것까지 핵문제와 연결시킨다면 남북간에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핵화 전제는 이명박 대통령이 뉴욕에서 밝힌 ‘그랜드바겐’ 구상과 관련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금강산 관광재개에 대한) 정부 입장은 북한의 책임있는 당국의 진상규명, 신변안전 보장, 재발방지 약속 등 3대 조건이 총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차관은 또한 “정부는 그동안 국회 및 언론과 인터뷰 등에서 꾸준히 관광 재개에 대한 입장을 밝혀왔고 북한이 이를 거부해 온 만큼, 이제는 북한이 호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홍 차관은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북한이 우회적으로 쌀·비료 지원을 요구해 온 데 대해 “이산가족 상봉과 연계해 대규모 쌀·비료 지원을 할 계획은 없다”면서 “과거에도 암묵적으로 비료를 준 것은 사실이지만 쌀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남북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이산가족 상봉과 대북 비료지원을 암묵적으로 연계해 추진했었다.

홍 차관은 임진강 참사에 대해 북한이 추가 설명을 내놓지 않는 것과 관련, “사고 관련 북측 인사들이 비공식적으로는 유감을 표하고 있지만 공식적인 답이 필요하다”면서도 “우리 정부가 추가로 사과를 요구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