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차관 “일관되게 북한과 대화·협력 추진”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22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고 북한도 불능화 조치를 재개하는 등 북핵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여건”이 조성되고 있고 6자회담도 “조만간 재개”될 것이라면서 “정부는 정세 변화의 흐름을 잘 활용해 상생.공영의 남북관계를 정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국제사회의 신뢰도 더욱 확고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차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공동 주최 국제학술회의의 오찬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현재 남북관계가 조정 국면에 있지만 정부는 상생과 공영의 방향에 따라 일관되게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는 상생.공영 대북정책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히 하고 남북 경협을 발전시키며 한반도 7천만의 행복을 증진시킨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며 “이제 남북관계를 보다 생산적으로 발전시켜 평화통일의 기반을 확충해 나가야 하는 정책과제를 안게 됐으며, 상생과 공영의 대북정책은 이런 역사의식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북관계는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더욱 발전할 수 있다”며 “특히 북한 핵문제 해결은 국제사회와의 협력이 필요하며, 남북관계와 선순환적인 진전을 이뤄갈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