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차관, 北에 이산가족 문제 대화 촉구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21일 “남북 이산가족 문제는 순수하게 인도주의적 문제로, 아무 조건없이 이뤄져야” 한다며 북한은 이 문제 해결에 “하루빨리 조건없이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차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에서 열린 ’제27회 이산가족의 날’ 기념식 격려사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을 위해 “북한의 협조도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하고 “지금의 어려운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남북이 직접 만나 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들어 8개월간 북한에 “수차례 진정성있는 대화를 제안하고 옥수수 제공 의사를 밝힌 바 있다”고 말하고 “우리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 정부는 대화를 일방적으로 중단하고 대통령과 정부를 계속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당국간 대화뿐 아니라 남북관계의 전면 차단을 경고했으나 “우리 정부는 이러한 행태에 일일이 맞대응하지 않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홍 차관은 또 이명박 정부가 남북기본합의서와 7.4공동성명, 6.15공동선언, 10.4선언 등 “과거 남북 간 합의의 정신을 존중하고 합의 이행을 논의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왔다”면서 북한에 대남 비난 중단과 “진정성있는 대화”를 거듭 촉구하고 남북대화가 재개되면 이산가족 문제를 최우선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특강’을 한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는 “우리 정부는 북한 동포를 똑같이 책임진다는 입장에서 무조건 식량원조를 해야 한다”며 “(북한 당국이) 받지 않으면 군사분계선에다 놓고 가져가라고 삐라라도 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전 비서는 “북한 김정일 정권에 대해 좋게 대해 주되 상대할 필요는 없다”면서 “비행기 납치범을 대하듯 포위해서 정신적, 경제적으로 고립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권문제를 비롯한 “북한의 내부 문제”를 정부에서 논의할 필요는 없고, 비정부기구에 맡기면 된다며 “탈북자단체와 이산가족단체가 힘을 합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