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 UNHCR 탈북자 처리과정 개입 배제”

태국 정부가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이 탈북자 처리과정에서 개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은 16일 “이 조치는 4월말 태국이민국 본부에 수용된 탈북자들이 단식을 한 후 태국정부가 취한 조처”라며 “탈북자에 관한 모든 사안은 남한 및 미국 정부와 직접 대화를 하고 UNHCR을 배제한 것”이라고 밝혔다.

태국 내 탈북자들의 출국승인신청은 UNHCR을 통해 이뤄졌으나 지난 4월말 출국승인이 유보되자 방콕의 이민국 수용소에 수감됐던 탈북자들이 집단적으로 단식농성을 벌였었다.

이에 따라 태국 정부는 신속한 탈북자 처리와 불필요한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탈북자 처리과정에서 UNHCR의 개입을 원천적으로 배제한 것으로 보인다.

이 방송은 “태국정부의 탈북자 정책의 변화로 인하여 미국 행을 원하는 탈북자들의 경우는 제3국 추방에 필요한 절차인 신분확인 및 일련의 심문 등의 과정에서 UNHCR의 도움을 받을 수 없게 됐다”고 전해 탈북자들의 단식사태 이후 이들의 미국행이 어려움을 겪게될 전망이다.

자유아시아방송은 “탈북자들이 남한에 가기를 원하는 경우 변화 없이 남한 공관의 관계관에 의해 신분확인 등 심문을 받아 태국정부와 합의 하에 남한 행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