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 압류 北무기 처리놓고 `혼선’

태국에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에서 발견된 북한산 무기의 처리방향을 놓고 태국 정부내에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카싯 피롬야 태국 외무장관은 유엔 협약에 따라 태국 정부는 압류한 모든 무기들을 폐기할 의무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태국 현지 신문인 더 네이션이 18일 보도했다.


카싯 장관은 “국제 사회의 훌륭한 일원으로서 압류한 모든 무기를 폐기해야 한다”며 “압류한 무기들을 사용하거나 비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카싯 장관의 이번 발언은 압류한 무기 중 일부를 사용할 수도 있다는 아피싯 웨차치와 태국 총리의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다.


아피싯 총리는 지난 16일 “압류한 무기 중 일부는 폐기할 필요가 없는 무기들”이라며 “유엔 협약 검토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일부 무기는 사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보담당인 수텝 타웅수반 부총리는 아피싯 총리의 발언과 관련, “태국군이 압류된 무기 중 일부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무기 처리 방향 등을 결정하는데 2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 당국에 지난 12일 억류된 화물기에는 다연발 로켓 발사대(M-1985형)와 240㎜ 로켓, 러시아산 로켓 추진식 폭탄 등 6억 바트(약 210억원) 상당의 무기 40t이 실려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17일 이들 무기를 실은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가 당초 알려진 것처럼 급유를 위해 태국에 중간 기착했다가 억류당한 것이 아니라 외국 정보기관의 정보에 따라 미리 대기하고 있는 태국 전투기 2대에 의해 강제 착륙당한 것이라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