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 北무기 운송 승무원들 불기소 결정

태국 법무부는 11일 북한산 무기를 제3국으로 운송하다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의 승무원 5명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고 dpa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카야싯 핏아옹프라칸 태국 법무장관실 대변인은 “승무원들은 태국에서 북한산 무기를 사용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면서 “이들을 기소하는 것은 태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불기소 배경을 밝혔다.


이 승무원들은 지난해 12월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를 이용, 북한산 무기 40t을 운송하다 태국 당국에 억류됐으며 1명은 벨라루스인이고 4명은 카자흐스탄 출신이다.


태국 법무부는 승무원들의 신병을 이민국 경찰에 넘긴 뒤 본국으로 송환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태국 내각은 벨라루스 및 카자흐스탄 정부와의 관계를 고려해 승무원들을 해당 국가로 송환해야 한다는 입장을 법무무 장관에 전달한 바 있다.


타니 팅파크디 태국 외무부 대변인은 “유엔 결의안은 특정 물품에 대한 압류와 조사 등을 규정하고 있지만 승무원들을 기소하는 것에 대해서는 규정하지 않고 있다”며 “압류된 북한산 무기는 계속 태국 정부의 관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억류된 무기의 최종 목적지로는 비행경로 상에 있던 스리랑카와 우크라이나를 비롯해 이란, 수단, 미얀마, 파키스탄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행선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