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 北무기 실체 파악에 수사력 집중

태국 당국은 15일 불법 무기 운송 혐의로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에 적재된 북한산 무기에 대해 정밀 조사를 벌이는 등 무기의 실체를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더 네이션 등 태국 현지 언론과 외신들이 보도했다.


태국은 지난 12일 돈 므앙 공항에 재급유를 위해 착륙한 화물기를 억류한 뒤 화물기에 적재돼 있던 북한산 무기를 압류, 이 나라 중앙부의 나콘사완주(州) 타크리 공군 기지로 이송했다.


파니탄 와타나야곤 태국 정부 부대변인은 “화물기 억류 당시 진행된 임시 조사에서 로켓용 추진 폭탄과 견착식 미사일, 다양한 로켓, 무기 부품 등이 화물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는 “무기 전문가들이 화물기 억류 이후 개봉하지 않은채 보관돼 있는 밀폐 용기 등을 조사할 것”이라며 “해외 무기 전문가들의 도움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 정부는 이날 경찰과 군부대의 무기 전문가 100여명을 투입해 화물기에 적재돼 있는 145개의 밀폐 용기와 박스를 개봉, 압류된 무기들의 정확한 품목을 확인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 조사팀을 이끌고 있는 수피산 바크디나리낫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까지 며칠이 걸릴 것”이라며 “무기 종류와 제조 출처, 폭발력 등을 밝히는 것이 이번 조사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뉴욕 타임스는 14일 인터넷판을 통해 미국과 이스라엘 등이 운용하는 공중조기경보기(AWACS) 타격용 미사일인 `K-100’이 압류된 화물에 포함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태국 정부는 억류된 승무원 5명의 구금기간을 12일 연장해 화물기 수송 경위와 최종 목적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승무원들은 화물기에 적재된 상품들이 원유 시추 장비인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불법 무기 운송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억류된 화물기의 최종 목적지와 관련, 파니탄 부대변인은 “비행일정상 이 화물기가 스리랑카 수도인 콜롬보로 향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중동 등 다른 지역이 최종 목적지였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최종 목적지로는 이 화물기의 비행 경로상에 있었던 스리랑카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파키스탄, 미얀마, 이란, 아프리카 지역 등이 거론되고 있다.


스웨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의 시몬 베이지먼은 불법 무기거래 조사에서 비행 계획은 무의미하다고 일축하고 압류된 무기의 목적지가 아프리카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들 무기가 전투기나 탱크 등 정규군 장비를 겨냥한 화기로 반군에 의해 주로 사용된다는 점으로 미뤄볼 때 아프리카의 무장단체로 흘러들어 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억류된 화물기가 국제 무기 밀거래상과 연계된 기업에 등록된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번 사건에 국제 무기 밀거래 조직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스웨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의 휴 그리피스는 이 화물기가 최근 세르비아의 무기거래상 토미슬라브 담냐노비치와 연계된 `베이바르스'(Beibars)라는 기업에 등록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억류된 화물기는 또 `죽음의 상인’으로 불리는 러시아 무기밀거래상 빅토르 부트(태국에 수감중)가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기업 3곳에도 등록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