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 北무기 수송 승무원 구금 연장

태국 법원은 14일 미사일 등 북한산 무기 35t을 운송하다 당국에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 승무원들에 대한 구금 기간을 12일 연장했다고 더 네이션 등 태국 현지 언론과 외신들이 보도했다.


최종 목적지가 우크라이나였던 이들 북한산 무기 중 일부는 스리랑카와 중동에 갈 화물이었으며 억류된 일류신-76 화물기는 과거에도 3~4차례 북한으로부터 비슷한 화물을 운송한 적이 있다는 진술도 나왔다.


재급유를 위해 지난 12일 태국 돈 므앙 공항에 착륙한 뒤 불법 무기 운송 혐의로 억류된 화물기에는 벨라루스 출신 조종사 미카일 페투코와 카자흐스탄 출신 승무원 4명 등 5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퐁사팟 퐁차른 태국 경찰 대변인은 “추가 조사를 위해 승무원들에 대한 구금 기간을 12일 연장해야 한다는 경찰측 요청을 법원이 받아들였다”며 “구금 기간은 최장 84일까지 연장될 수 있다”고 밝혔다.


승무원들은 13일 경찰 조사에서 비행 일정에 대해서는 자백했지만 화물기에 원유 시추 장비가 실려있는 것으로 알았다고 주장하면서 불법 무기 운송 혐의는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우크라이나를 출발, 북한에 도착한 뒤 화물을 실었고 다시 북한을 떠나 태국과 스리랑카에서 재급유를 받아 우크라이나로 향할 예정이었으며 우크라이나로 돌아가는 동안 스리랑카와 중동 지역에서 화물의 일부를 내려놓을 계획이었다고 진술했다.


조종사인 페투코는 과거에도 이번과 같은 화물을 3∼4차례 수송한 바 있다고 진술해 북한산 무기가 화물기를 통해 여러 차례 해외로 판매됐을 가능성을 높였다.


태국 당국은 화물기에 적재돼 있는 북한산 무기의 정확한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15일 무기 전문가들이 화물들을 정밀 조사토록 할 계획이라고 파니탄 와타나야곤 태국 정부 대변인이 밝혔다.


억류된 화물기에는 미사일과 대공화기 발사대 등이 적재돼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뉴욕타임스는 이날 인터넷판을 통해 미국과 이스라엘 등이 운용하는 공중조기경보기(AWACS) 타격용 미사일인 `K-100’이 압류된 화물에 포함돼 있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미국 정부의 한 고위관리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태국 당국에 압류된 무기의 목적지가 이란일 것으로 본다며, 이렇게 이란이 북한으로부터 사들인 무기가 나중에는 하마스나 헤즈볼라로 흘러들어가는 것으로 추정했다.


아피싯 웨차치와 태국 총리는 “화물기가 스리랑카로 향하고 있었다는 것만 확인했을 뿐”이라며 “압류된 무기가 어떤 용도로 수송되고 있었는지와 테러 활동과 관련됐는지 등은 아직 확실치 않다”고 밝혔다.


안보 담당인 수텝 타웅수반 태국 부총리는 “이번 사건의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는 데는 며칠이 걸릴 것”이라며 “조사 내용은 관련국인 벨라루스와 카자흐스탄, 유엔 등에 통보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