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입국 탈북자 1천767명…3년새 10배 급증”

태국에 밀입국한 탈북자 수가 지난 3년 사이에 무려 10배가 늘어 2007년에는 1천767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VOA는 25일(현지시각) “태국 정부 공식통계에 따르면 태국에 밀입국한 탈북자는 지난 2005년 189명에서 2006년에 729명, 2007년에는 1천767명에 달한다”고 워싱턴의 한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또 “이같은 수치는 태국 정부가 공식 접수한 밀입국 탈북자 수여서, 통계에 잡히지 않은 사례를 감안하면 실제 탈북자 수는 더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지난 해 11월 태국 이민국수용소에는 적정 인원 200~300명보다 훨씬 많은 424명의 탈북자들이 수용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과 태국 정부는 태국 이민국수용소의 포화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해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태국 정부는 한국 측이 매주 한국으로 데려가는 탈북자 수를 기존의 30명에서 50명으로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는 것.

그러나 태국 당국이 태국 내 탈북자들을 ‘수백 명씩 데려가라’고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한편, 중국 정부가 오는 8월 베이징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에 대한 단속과 강제송환을 강행하면서 탈북자들이 동남아 국가들로 탈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