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라오스, 탈북자 차단 강화 합의

태국과 라오스는 탈북자 입국 차단을 위해 국경 통제를 강화키로 합의했다고 태국 일간 네이션지가 2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 주말 라오스를 방문한 칸타티 수파몽콘 태국 외무장관이 솜사왓 렝사왓 라오스 외무장관과 만나 탈북자 입국 차단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시하삭 푸앙켓케우 태국 외무부 대변인은 두 나라가 불법 입국 봉쇄를 위해 국경을 통한 사람들의 이동 상황을 면밀히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하삭 대변인은 양국 외무장관들이 탈북자들의 움직임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는 한편 접경 지역 통제를 위해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네이션지는 중국을 통해 탈출, 제3국 망명을 모색하기 위해 동남아행을 택한 북한인들이 라오스에서 많이 목격됐다고 말했다.

지난 1월 비엔티엔 주재 미국 대사관 건물 담을 기어오른 북한인 추정 남자 2명 중 1명은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고 2003년 7월에는 북한인 10명이 망명을 요청하기 위해 방콕 주재 일본 대사관 건물내로 진입한 적이 있다고 네이션은 말했다./방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