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主, ‘통진 무능당’ 야권연대 파기할 듯


민주통합당이 통합진보당과의 ‘야권연대 파기’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통진당의 4·11총선 부정경선 파문과 종북논란으로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더 이상 정권교체에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지난 제주도 대선 후보 경선 최고위원회 간담회에서 대선 후보가 결정되기 전에 통진당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논의가 있었다”고 28일 밝혔다.



당초 민주당은 통진당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 결의안이 당 내에서 해결된 후 야권연대를 추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두 의원에 대한 제명 결의안이 부결되고, 국회 차원의 자격심사안이 발의되면서 더 이상 통진당이 자체적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지적이 당내 안팎에서 제기되자 야권연대 파기를 들고 나온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제주도에서 논의가 된 만큼 실무자가 29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에 안건으로 올리기는 하겠지만, 경선과 태풍 문제 때문에 실제 안건으로 채택돼 논의가 이루어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조만간 논의가 되지 않겠냐”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통진당이 당내 문제를 수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선까지 얼마 남지도 않아 더 이상 안고가기는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최고위에서 논의가 된다면 이 문제를 미리 해결하고 가자는 쪽으로 얘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은 최고위에서 야권연대 파기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면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오는 9월 중순 이전까지 의총을 열어 최종 야권연대 파기를 의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