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主 강기정 “통진당과 야권연대 사실상 끝났다”

강기정 민주통합당 최고위원은 14일 “통합진보당과의 야권연대는 사실상 끝났다”고 밝혔다. 


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연대의 한축이었던 통합진보당이 자기혁신을 이루지 못하고 끝내 분당과 탈당으로 끝을 맺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기갑 통진당 전 대표는 지난 10일 구(舊)당권파의 비민주적 행태와 패권주의 등에 대한 당 혁신을 이루지 못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사퇴한 바 있다.


강 의원은 통진당이 혁신을 하지 못하고 혁신모임 측 의원 7명이 집단 탈당하면서 더 이상 통진당과의 연대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해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강 최고위원은 “그동안의 야권연대에 대해 긍정과 부정이 있었기 때문에 진정한 재평가를 해야 할 때가 온 것”이라며 “새로운 연대의 방향을 세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권창출을 위해서 더 크고, 더 넓은 연대가 적립되어야 할 것”이라며 “새누리당의 집권연장을 반대하는 세력은 새로운 연대를 모색하는 것으로 모두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