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ㆍ官합동 새 대북지원시스템 구축해야”

본격적인 대북지원 사업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대북 인도지원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최대석 이화여대 교수는 11일 이화여대 국제교육관 LG 컨벤션홀에서 개최된 이화여대 창립 120주년 기념 ’대북지원과 남북관계 현황과 미래’라는 주제의 국제학술대회에서 새로운 대북지원시스템 구축을 강조했다.

최 교수는 현재의 대북지원은 구조적인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북한이 자력으로 식량문제 및 기타 인도적 상황의 개선을 추구할 수 있도록 개발을 지원하는 쪽으로 근본적인 전환이 모색돼야 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북한이 조선적십자병원의 현대화 사업과 같은 개별 비정부기구(NGO) 차원에서 독자적으로 추진하기에 벅찬 사업들을 제안해 놓은 경우라고 최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향후 개발협력 NGO들 간의 의사소통과 분야별 협력과 조정, 인적 네트워크 확보 등을 위해 새로운 대북지원 시스템의 구축과 기능강화가 모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조용남 통일부 사회문화교류국장은 ’인도적 대북지원 현황과 정책 방향’이라는 제목의 주제 발표에서 “단순 긴급구호에서 벗어나 북한이 자체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농업 생산성 향상과 보건 의료시스템 복구 등 개발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영양부족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한 230만명의 북한 영유아에 대한 지원 사업을 중점 추진할 것이라고 조 국장은 전했다.

조 국장은 이를 위해 ▲균형적인 신체 발달을 위한 분유·두유·급식지원 등 영양개선 ▲주요 사망원인에 대한 체계적인 질병관리 ▲산모·영유아에 대한 사전 건강관리 등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