權부총리 “군부 반대 해주특구 김 위원장이 결단”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해주 경제특구 개발과 관련, 북한측 군부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반대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밝혀졌다.

권오규 경제부총리는 5일 YTN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 군부가 이런저런 지시를 해도 잘 안움직여서 해주항 같은 부분은 김 위원장이 아주 다그쳐서 결단을 내리게 됐다는 발언을 직접했다”면서 “솔직하면서도 경제협력에 대한 의지가 상당히 있었다”고 말했다.

권 부총리는 이어 “(3일)오전 정상회담 때만 해도 김 위원장은 큰 그림만 챙기는 것으로 보였는데 오후 회담에서는 거의 대부분 프로젝트에 대해서 입장을 정하고 아주 세부적으로도 잘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건강에 대해 그는 “첫날 환영장소에서 활달한 모습이 없었기 때문에 걱정한 부분이 있었지만 이틀날 회의에서는 아주 건강하고 유머에 찬 모습을 보여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오전 회담에서 일정을 하루 연장하자고 (김 위원장이) 돌발적인 제안을 했는데 이는 많은 시간을 갖고 논의하자는 호의적 의견이 아니었나하고 사후적으로 생각했다”면서 “회의 결과 대부분이 잘 정리되면서 일정을 연기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는 의견이 수용됐다”고 설명했다.

추후 열리게 될 국방장관 회담에 대해 권 부총리는 “기존 국방장관 회담에서는 북방한계선(NLL) 관련 논의를 하면서 서로간 양보를 못해 전체적 진도가 못나갔다”면서 “종전과 달리 진전되고 유연하게 공동번영을 추구할 수 있는 틀이 마련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권 부총리는 유전 공동개발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여러 시추.탐사활동을 통해 (북한의) 어느 지역에 가능성이 있다는 개략적 추정을 우리도 하고 있다”면서 “물론 북한과 중국 사이에도 시추와 관련된 여러가지 협의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총리는 “참여정부 임기와는 상관없이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은) 차기정권에서도 일관되게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