權부총리 “경협, 재정에 큰 부담 없어”

권오규 경제부총리는 10일 200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경협사업의 재원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재정에 큰 부담없이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 부총리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언론재단포럼’의 기조발표를 통해 “경제특구 확대와 백두산관광, 조선협력단지 조성 등 거의 대부분이 민간이 상업적 베이스에서 추진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부총리는 또 “정부는 민간투자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인프라 지원 부문에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개성공단 1단계를 감안하면 해주특구와 개성공단 2단계의 경우도 재정투입 규모가 일각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부총리는 정상회담의 경제적 효과에 대해 “중국과 일본의 중간에 처해 있는 우리 입장에서는 새로운 경제활력의 모멘텀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남북 정상이 한반도 평화정착과 비핵화 의지를 명확히 밝혀 국가위험도 감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대외적으로 국가신용등급 상승요인 제공에 따라 해외차입 여건이 개선되고 외국인투자 활성화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북한이 한반도 평화정착과 비핵화의지를 분명히 함으로써 국제사회와의 소통기회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협이 활성화되면 고용창출과 인력훈련 기회가 확대되고 수출증대 등을 통한 경제회생의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