權대사, 6자회담서 대일협력 변화 시사

권철현 주일대사는 17일 일본이 중등교과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영유권 주장을 담은 데 대한 정부의 대응과 관련, 북핵 6자회담 차원에서 일본과의 협력관계가 달라질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일본 조치에 항의해 일시귀국한 권 대사는 이날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회견을 갖고 “국제적으로 여러 측면에서 한국의 동반자적 협력이 필요한 시점에서 가장 좋지 못한 일이 터져나왔다”면서 “제일 중요한 것이 6자회담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납치문제 등에 대해 한국 정부가 일정 정도 일본의 의견에 동의하면서 협력해 온 것이 사실이나 이는 한.일이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협력하는 과정”이라며 “그런 것에 대해 국내여론이 악화되거나 국내 정치권에서 협력을 반대하는 움직임이 강하게 몰아칠 때엔 반영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본은 북한의 자국인 납치문제 해결 전에는 대북 에너지지원에 동참할 수 없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참가국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한국은 속으로는 못마땅해하면서도 겉으로는 “일본의 입장을 이해한다”면서 이를 크게 문제 삼지 않아왔지만 앞으로는 이 같은 우리 정부의 태도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 대사는 “일본에서도 그런 부분을 상당히 우려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일본에서 명기하지 말자고 주장했던 측의 가장 큰 이유가 그런 것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