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2007 정상회담 대화록 국가기록원에 없다”

검찰은 2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폐기 의혹’과 관련, 대화록이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결정났다고 밝혔다. 검찰의 잠정 결론 발표는 7월 25일 고발장을 접수해 본격 수사에 착수한 이후 70일 만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광수 부장검사)는 이날 “참여정부에서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된 대통령기록물 전체에 대해 확인한 결과 정식 이관된 기록물 중에는 회의록이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어 “이관용 외장하드, 대통령기록물관리시스템 팜스, 이지원 소스코드 및 데이터 저장매체 나스, 서고의 이관 기록물 755만 건 전체를 확인한 결과 (국가기록원에) 정식으로 이관된 기록물 중에는 회의록이 없다”며 “거기서부터 빠져나간 흔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검찰은 “참여정부 당시 회의록이 삭제된 흔적을 발견했고, 이와 별도로 회의록이 이관되지 않은 채 봉하 이지원에 탑재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결국 대화록이 이지원에 탑재됐지만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에 이관되기 전에 삭제됐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 “봉하 이지원에서 대화록의 삭제 흔적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어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되지 않은 별도의 회의록을 최종본 형태로 봉하 이지원에서 발견했다”며 “이는 원래 (이지원에서) 삭제된 것과 다른 것인데 일부 수정이 된 것이고 국정원 것과 동일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다음 주부터 참여정부 당시 대통령기록물의 생산·보관 등에 관여했던 인사 등 30여 명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소셜공유